‘아이언 달인’ 김경태(33)가 3년 반 만에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우승을 따냈다. 1일 일본 고치현 고치 구로시오CC(파72·7335야드)에서 열린 JGTO 카시오월드오픈(총상금 2억엔)에서다.

그는 이날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몰아쳤다. 최종 합계 20언더파 268타를 친 김경태는 2위 숀 노리스(남아공)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 상금 4000만엔(약 4억3000만원)을 차지했다.

전날까지 선두에 3타 뒤진 3위였던 김경태는 이날 하루에만 8타를 줄이는 놀라운 뒷심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일궈냈다. 김경태의 우승은 2016년 5월 미즈노오픈 이후 약 3년6개월 만이다. JGTO 통산으로는 14승째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