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와 경기 후 의료진 부축받아
구단 "왼쪽 허벅지 앞쪽 근육 다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이 부상을 당했다.

발렌시아는 3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이 왼쪽 허벅지 앞쪽 근육을 다쳤다"며 "그의 몸 상태를 며칠 동안 계속 확인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부상으로 인해 이강인은 다음 달 1일 열리는 비야레알과의 라리가 홈경기 소집 명단에서도 제외됐다.

앞서 그는 지난 28일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 첼시(잉글랜드)와 홈경기에서 후반 33분에 교체 출전했다.

그러나 왼쪽 다리를 저는 등 불편한 모습을 보였고, 경기 후 팀 의료진의 부축을 받고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발렌시아는 정확한 부상 정도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스페인 언론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은 한 달에서 한 달 반가량 뛸 수 없을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