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이날 패배에도 승점 10으로 조 선두 유지
아스타나, 내달 파르티잔전 승리하면 3위 가능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카자흐스탄 리그 소속 FC 아스타나에 충격패를 당했다.

맨유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UEFA 유로파리그 L조 5차전에서 아스타나에 1-2로 졌다. 이는 잉글랜드 클럽이 카자흐스탄 클럽에 패한 사상 첫 번째 사례다.

앞선 4경기에서 3승 1무를 기록한 맨유는 이날 패배에도 3승 1무 1패(승점 10점)로 선두를 유지했다.

맨유는 전반 10분 제시 린가드의 중거리 슈팅이 상대 골문을 가르며 초반 기세를 잡았다.

하지만 후반 10분 상대편 드미트리 숌코에 동점골을 내준 것에 이어 후반 17분 디숀 버나드의 자책골로 역전을 허용했다.

아스타나 라이트백 안토니오 루카비나가 문전 우측을 파고들어 올린 크로스가 버나드의 몸에 맞고 들어간 것.

이후 추가 득점 없이 경기가 끝나며 앞선 유로파리그 6경기에서 모두 패한 아스타나는 역사적 승리를 거뒀다.

아스타나가 앞서 6연패를 당하는 동안 기록한 득점은 파르티잔전 단 1골에 불과했다.

아스타나는 현재 1승 4패(승점 3점)로 조별 리그 통과는 일찌감치 좌절됐다. 하지만 내달 13일 파르티잔 원정에서 승리하면 조 3위로 올 시즌 유로파 리그를 마무리할 수 있다.

방정훈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