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롯데, 김문호·황진수 등 5명 방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김문호(외야수)를 포함한 선수 5명을 방출했다.

롯데는 23일 김문호, 조홍석, 정준혁(이상 외야수), 황진수(내야수), 박용욱(포수) 등 5명에게 방출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소년 대표 출신인 김문호는 2006년 신인 드래프트 2차 3라운드 전체 17순위로 롯데에 입단한 뒤 오랫동안 자리를 잡지 못했다.

2016년 진가를 발휘했다.

김문호는 그해 1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5 7홈런 70타점 12도루를 기록하며 입단 10년 만에 롯데 외야 주전 한 자리를 꿰찼다.

2017년에도 131경기에서 타율 0.292 2홈런 35타점 9도루로 순항했지만, 롯데가 2017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민병헌을 영입하면서 입지가 좁아졌다.

김문호는 2018시즌 46경기 출전에 그쳤고, 올 시즌에도 51경기에 나와 타율 0.243에 머물렀다.

프로야구 롯데, 김문호·황진수 등 5명 방출

공주고를 나와 2007년 롯데에 입단한 황진수는 오랜 기간 퓨처스(2군)리그에 머물렀다.

2017년에는 60경기에서 타율 0.291 1홈런 16타점을 기록하며 백업 내야수로 쏠쏠한 활약을 펼쳤지만, 칼바람을 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