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하성과 김현수가 1회부터 연달아 홈런을 폭발시키며 기선제압에 나섰다.

김하성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에서 일본 선발 야마구치 슌을 상대로 투런포를 날렸다.

볼넷으로 1루에 있던 이정후까지 불러들인 2점 홈런이었다.

4번 타자 박병호에 이어 5번 타자로 나선 김현수도 상대 선발 야마구치를 상대로 솔로포를 터뜨렸다.

1회초가 끝난 현재 한국이 일본을 3-0으로 리드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