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레바논과의 경기 끝난 뒤 아부다비로 이동
레바논전을 하루 앞둔 13일(한국시간) 손흥민, 김신욱 등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최종훈련에서 가볍게 몸을 풀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레바논전을 하루 앞둔 13일(한국시간) 손흥민, 김신욱 등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최종훈련에서 가볍게 몸을 풀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카밀 샤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를 치른다.

현재까지 레바논과의 원정 통산 전적은 5전 2승 2무 1패로 한국이 근소하게 앞서있다.

2004년 베이루트의 무니시팔 스타디움서 펼쳐진 2006 독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당시 1-1로 무승부를 거뒀고, 2011년에는 1-2로 지며 브라질 월드컵 3차 예선 탈락 위기까지 몰린 바 있다. 이 패배로 조광래 감독이 경질되고 최강희 감독이 부임하게 됐다. 2013년 브라질월드컵 최종 예선 때도 패배 직전에 몰렸으나 김치우의 극적인 프리킥 동점골로 무승부를 거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대표팀을 이끌던 2015년에도 월드컵 예선서 맞붙었는데, 이때는 카밀 샤문 스타디움이 아닌 시돈의 사이다 시립 경기장서 경기를 치렀다. 당시 우리 대표팀은 레바논을 3-0으로 완파했다.

이번 경기는 TV조선과 스포티비(SPOTV)가 중계한다. 경기가 끝난 뒤 일정에 따라 대표팀은 UAE 아부다비로 이동해 브라질과의 11월 A매치를 치른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