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코트는 갈매기·엠블럼은 탁구 라켓 형상화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마스코트·엠블럼 발표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대회 마스코트와 엠블럼을 확정해 11일 발표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마스코트는 부산시의 시조(市鳥)인 갈매기를 형상화했다.

조직위는 "갈매기의 하얀 몸과 날개는 백의민족을 상징하고, 뱃길 따라 끈기 있게 날아다니는 모습은 부산 시민의 강인한 정신력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대회 마스코트는 태극기의 태극 문양색인 붉은색과 파란색 옷을 입은 갈매기가 탁구 라켓을 잡은 모습을 하고 있다.

마스코트 이름은 공모 절차를 거쳐 추후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마스코트·엠블럼 발표

조직위가 이날 발표한 엠블럼은 역시 태극문양 색을 한, 두 개의 탁구 라켓 형상 안에 부산을 상징하는 광안대교를 새겨 넣었다.

조직위는 "라켓의 테두리는 무한대를 뜻하는 '∞'모양으로, 탁구를 통한 무한한 인류 평화와 남북 화해의 의지를 담았다"면서 "가운데는 절묘하게 한반도 형상이 자리 잡아 남북 평화 및 남북 탁구팀의 성공을 염원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내년 부산대회에 남북 단일팀을 구성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의 영광이 재현되길 기대하고 있다.

2020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내년 3월 22일부터 2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