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남자계주, 2차 월드컵 공동 우승…황대헌 날 들이밀기
3위로 달리다 마지막 곡선 코스서 폭발적인 스퍼트
한국, 월드컵 2차 대회 금메달 4개로 마무리
[고침] 체육(쇼트트랙 남자계주, 2차 월드컵 공동 우승……)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월드컵 2차 대회 5,000m 계주에서 마지막 주자 황대헌(한국체대)의 환상적인 '날 들이밀기'로 극적인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

황대헌, 이준서(한국체대), 박인욱(대전일반), 박지원(성남시청)은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에서 6분55초968의 기록으로 헝가리 대표팀과 공동 1위 자리에 올랐다.

한국은 치열한 선두 싸움을 펼치다 마지막 바퀴에서 헝가리, 러시아에 이어 3위로 내려앉았다.

금메달 획득이 힘들어 보였다.

그러나 대표팀 에이스 황대헌은 마지막 곡선 구간에서 바깥쪽으로 나온 뒤 폭발적인 스피드로 두 선수를 따라잡았다.

그는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 왼발을 뻗는 '날 들이밀기'를 시도했다.

메달 색은 비디오판독으로 가려졌다.

황대헌의 날이 헝가리 마지막 주자 산도르 류 샤올린에 약간 앞서 보였지만, 공식기록에서 1천분의 1초까지 같아 공동 우승 결정이 내려졌다.

전날 금메달을 획득했던 황대헌과 박지원은 나란히 이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이날 개인전에서는 아쉽게 금메달을 추가하지 못했다.

황대헌은 남자 500m 결승 초반 1위 자리를 지키다가 마지막 바퀴에서 산도르 류 샤올린에게 선두 자리를 내줘 은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1,000m 2차 레이스도 아쉬웠다.

한국은 5명이 겨루는 결승전에 박지원, 김동욱(스포츠토토), 박인욱 3명의 선수가 진출했는데 금메달을 러시아 세묜 옐리스트라토프에게 내줬다.

박인욱이 은메달, 박지원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김동욱은 4위로 결승선을 끊었다.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선 전날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던 김지유(성남시청)가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지유는 준결승에서 앞에서 달리던 선수들이 충돌해 넘어지면서 그 여파로 뒤로 밀렸고, 결국 레이스를 포기했다.

김지유는 파이널 B에서 1위를 기록했다.

노도희(화성시청)는 3위로 들어왔다.

여자 500m에선 김아랑(고양시청)이 파이널 B에서 3위를 기록한 게 최고 성적이었다.

김아랑, 김지유, 노아름(전북도청), 노도희가 출전한 여자 3,000m 계주는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파이널 B에서 4분15초715의 기록으로 2위 자리에 올랐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금메달 4개, 은메달 3개, 동메달 4개로 마쳤다.

북미에서 열린 월드컵 1, 2차 대회를 마무리한 쇼트트랙 대표팀은 귀국해 월드컵 3, 4차 대회 대비에 나선다.

3차 대회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고 4차 대회는 다음 달 6일부터 8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