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황인범 "남태희·이강인은 공격적…내 역할은 헌신"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황인범(23·밴쿠버 화이트캡스)이 자신만의 색깔을 살려 한층 치열해진 주전 경쟁을 이겨내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원정경기 및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를 치르기 위해 10일 밤 인천국제공항에 소집된 뒤 아랍에미리트(UAE)로 떠났다.

변함없이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은 황인범도 이날 대표팀과 함께 원정길에 올랐다.

황인범은 먼저 "원정 경기가 쉽지 않은 건 항상 느꼈다"면서 "지금은 브라질을 신경 쓸 상황이 아니다.

레바논전을 잘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에서 첫 시즌을 보낸 황인범은 "시즌을 마치고 재충전할 시간이 많았다"면서 "한국에서 개인훈련을 잘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황인범은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고 벤투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대표팀에 한 번도 거르지 않고 발탁됐다.

그는 '벤투호의 황태자'로도 불렸다.

하지만 최근 그의 대표팀 내 입지는 예전 같지 않다.

부상에서 회복한 남태희(알 사드)나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발렌시아) 등 쟁쟁한 경쟁자들의 등장 때문이다.

황인범은 "태희 형은 워낙 장점이 많은 선수다.

부상에서 건강하게 복귀한 것을 축하드린다.

힘든 시간을 이겨낸 형이 대단하다"면서 "같이 공을 차 보면 배울 점이 많은 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강인과 태희 형 모두 나보다 공격적이다.

더 창의적인 플레이를 할 줄 안다"면서 "나는 좀 다른 스타일인 것 같다.

밑에서 받쳐주고 띄워주면서 경기 전체를 보는 게 내 스타일이다"라고 비교했다.

황인범은 벤투 감독이 자신을 계속 대표팀에 부르는 이유에 대해서도 "팀에 희생하고 헌신하는 모습을 좋게 봐주신 듯하다"면서 팀을 먼저 내세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