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복병' 레바논과 월드컵 2차 예선…19일 '막강' 브라질과 평가전
해외파 점검할 올해 마지막 기회
복병 레바논·최강 브라질…'완전체 벤투호' 중동 원정길(종합)

"4경기 중 3경기를 원정으로 치르는 월드컵 2차예선의 절반을 승리로 마무리하겠습니다.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레바논, 브라질과의 중동 원정 A매치 2연전을 앞두고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소집됐다.

벤투호는 이튿날 이른 새벽 아랍에미리트(UAE)로 떠난다.

UAE 아부다비에 여장을 푸는 대표팀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레바논으로 건너가 다음날 오후 10시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중동의 복병' 레바논을 상대한다.

한국은 2차 예선 H조에서 2승 1무로 5개 팀 중 1위(승점 7·골득실 +10)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2위 북한(승점 7·골 득실 +3)과 승점이 같고 골 득실에서 앞서 있어 안심하기는 이르다.

벤투호는 이번 레바논전에서 반드시 승리해 북한과 격차를 벌려야 내년에 펼쳐질 2차 예선의 후반 4경기를 한결 편하게 준비할 수 있다.

한국은 역대 전적(9승2무1패)과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한국 37위·레바논 86위)에서 크게 앞서있지만 안심하기는 이르다.

레바논은 8년 전 2014년 브라질 월드컵 2차 예선에서 한국에 1-2 굴욕적인 패배를 안긴 바 있다.

'레바논 쇼크'라 불린 이 패배로 조광래 당시 대표팀 감독이 경질됐고, 사령탑이 두 차례 더 바뀌는 난맥 끝에 맞은 월드컵 본선에서 한국 축구는 처절한 실패를 경험했다.

레바논전 뒤에는 벤투호의 '글로벌 경쟁력'을 점검하는 올해 마지막 '고난도 모의고사'가 기다리고 있다.

한국은 19일 오후 10시 30분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남미 최강 브라질과 처음으로 원정 평가전을 치른다.

슈퍼스타들이 즐비한 '초호화 군단' 브라질은 2019 코파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남미 최강의 지위를 재확인했다.

골잡이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부상으로 제외됐지만, 소집명단에 오른 면면은 여전히 화려하다.

피르미누(리버풀)와 가브리에우 제주스(맨체스터 시티), 카제미루(레알 마드리드), 필리피 코치뉴(바이에른 뮌헨) 등이 태극전사들을 상대한다.

벤투호 역시 최정예로 브라질을 상대한다.

차범근 전 수원 삼성 감독을 뛰어넘어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 124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황의조(보르도), 이강인(발렌시아),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해외파들이 이번 중동 원정에 총출동한다.

FIFA 랭킹 3위인 브라질은 벤투호가 만나본 팀들 중 가장 강력하다.

역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1승 4패로 많이 밀린다.

벤투 감독 부임 이래 골격에 큰 변화 없이 조직력을 쌓아온 대표팀이 본선에서 만날 강팀들을 상대로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내달 10~18일 열리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는 국내파 선수들만 소집할 수 있어, 벤투 감독으로서는 이번 중동 원정이 해외파 선수들을 직접 점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벤투 감독은 출국장 인터뷰에서 "4경기 중 3경기를 원정으로 치르는 2차예선의 절반을 승리로 마무리하겠다"면서 "레바논과의 원정 경기가 쉽지 않겠지만 우리 스타일 대로 결과를 챙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