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호, AFC 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중국 꺾고 조 1위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 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에서 3연승을 거두고 조 1위로 본선 진출을 이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미얀마 양곤의 투운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예선 조별리그 I조 3차전에서 중국을 4-1로 제압했다.

전반 41분 황재환(울산 현대고)의 페널티킥으로 균형을 깬 대표팀은 후반 15분 동점을 허용했으나 후반 22분과 43분 권민재(부산 개성고)의 연속골과 추가 시간 황재환의 쐐기골을 더해 중국을 무릎 꿇렸다.

앞서 싱가포르를 11-0, 미얀마를 3-0으로 완파한 대표팀은 중국마저 누르고 3전 전승을 거둬 I조 1위로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46개국이 11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는 이번 예선에서 각 조 1위 11개 팀과 2위 중 상위 4개 팀이 내년 10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AFC U-19 챔피언십 본선에 출전한다.

AFC U-19 챔피언십 본선에서 4위 안에 들면 2021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무대를 밟는다.

월드컵으로 가는 1차 관문을 넘어선 대표팀은 12일 오전 귀국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