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팀도 9년 만에 동메달…도쿄올림픽 메달 전망 '맑음'
남자탁구, 8년 만에 팀월드컵 은메달…결승서 중국에 석패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전초전인 국제탁구연맹(ITTF) 2019 팀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올림픽 메달 기대감을 높였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0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결승에서 '최강' 중국에 1-3으로 아쉽게 졌다.

비록 '만리장성'은 이번에도 넘지 못했지만, 2위라는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 도쿄 올림픽 메달 전망을 밝혔다.

이 대회에서 한국 남자탁구가 결승에 오른 건 2011년 대회 이후 8년 만이다.

올해 대회는 도쿄 올림픽과 같은 장소에서, 같은 '4단식 1복식' 방식으로 치러져 올림픽 '전초전'이나 마찬가지다.

전날 대만을 3-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오른 한국은 첫 번째 복식에서 중국에 일격을 날리며 경기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국군체육부대)조가 쉬신-량징쿤조에 두 세트를 먼저 내준 뒤 거푸 세 세트를 따내 3-2로 역전승했다.

그러나 이어진 단식 경기에서 한국은 연달아 패배하며 만리장성의 높이를 실감했다.

2번째 경기에 나선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4번째로 나선 이상수 모두 판전둥에게 0-3으로 완패했다.

정영식이 그나마 량징쿤에게 3세트까지 2-1로 앞서며 선전했다.

한편, 유남규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전날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1-3으로 아깝게 져 동메달을 따냈다.

여자 대표팀이 이 대회에서 준결승에 오른 건 2010년 대회 이후 9년 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