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T캡스 챔피언십 끝으로 2019 시즌 마감
안송이, 여자골프 237번째 도전만에 첫 우승…최혜진 4관왕

프로 10년차인 안송이(28)가 2019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마지막 대회에서 눈물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KLPGA 투어 237번째 도전 만에 찾아온 우승이었다.

안송이는 10일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2·6천632야드)에서 열린 ADT캡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합계 9언더파 207타로 정상에 올라 우승 상금 1억2천만원을 받았다.

1타 뒤진 이가영(20)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1타차 단독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나선 안송이는 신인 이가영의 거센 추격을 받았다.

이가영은 10번홀까지 버디 2개를 보기 2개로 맞바꿔 2타를 뒤진 채 반환점을 돌았고, 11번홀(파5)과 1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공동 선두로 올라서며 분위기를 바꿨다.

안송이는 14번 홀(파4)에서 짧은 파퍼트를 놓쳐 이가영에게 단독 선두 자리를 내줬지만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16번홀(파3)에서 먼 거리 버디 퍼트를 넣어 동타를 만든 안송이는 17번홀(파4)에서 이가영이 보기를 한 틈을 타 다시 1타차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안송이는 세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 올린 뒤 2퍼트로 홀아웃한 뒤 이가영이 버디 퍼트를 하기를 기다렸다.

이가영이 2.5m를 남기고 친 버디 퍼트는 홀 오른쪽으로 빠졌고, 안송이의 우승이 확정됐다.

오랜 기다림 끝에 첫 승을 올린 안송이는 응원하러 온 전인지(25)와 얼싸안고 눈물을 흘렸다.
안송이, 여자골프 237번째 도전만에 첫 우승…최혜진 4관왕

이번 대회 이전에 대상과 다승왕(5승)을 확정한 최혜진(20)은 마지막 날 1타를 줄여 합계 3오버파 219타를 적어내 공동 35위에 올라 평균 최저타수상과 상금왕을 추가했다.

최혜진은 2017년 이정은(23) 이후 2년 만에 4개 타이틀을 독식한 선수가 됐다.

최혜진의 독주 저지에 나섰던 장하나(27)는 타수를 줄이지 못해 4언더파 212타, 공동 8위로 대회를 마쳤다.

장하나는 1, 2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는 등 중반까지 선두를 위협했지만, 13번홀(파3)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린 뒤 더블보기를 적어낸 것이 뼈아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