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마쓰자카 다이스케, 친정팀 세이부 복귀"

일본인 투수 마쓰자카 다이스케(39)가 13년 전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떠났던 세이부 라이언스에 복귀한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10일 마쓰자카가 친정팀 세이부에 합류한다고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올해의 재기상'을 수상한 마쓰자카는 올해에는 단 2경기 등판에 그친 뒤 주니치 드래건스에서 방출됐다.

마쓰자카는 일본에서만 114승 65패를 수확했다.

대부분은 그가 1999년부터 2006년까지 뛴 세이부에서 거둔 기록이다.

2006시즌을 마치고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마쓰자카는 보스턴 레드삭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뉴욕 메츠를 거치며 56승 43패를 거뒀다.

마쓰자카는 2015년 일본으로 돌아와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손을 잡았으나 계약 기간 3년간 1군 경기에 한 차례 등판하는 데 그쳤다.

소프트뱅크의 코치직 제안을 뿌리치고 현역 연장 의지를 내비친 마쓰자카는 지난해 주니치에 입단해 11경기에서 5승 4패 평균자책점 3.74의 성적을 거두며 재기에 성공했다.

마쓰자카는 고교 시절부터 시속 150㎞대 강속구를 던지며 '괴물 투수'로 불렸다.

1999년 프로에 데뷔하자마자 신인왕을 차지한 마쓰자카는 일본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선수다.

그는 1∼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두 차례나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며 모두 일본에 우승을 안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