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9 여자축구. /사진=연합뉴스

한국 U-19 여자축구. /사진=연합뉴스

19세 이하(U-19)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이 2020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태국 촌부리의 촌부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3~4위전에서 9대 1 대승을 거뒀다.

호주를 누른 3위를 차지한 한국은 이번 대회 1~3위 팀까지 주어지는 내년 FIFA U-20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2018년 FIFA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한국은 2016년 대회 이후 4년 만에 본선 무대에 오르게 됐다.

한국은 호주를 상대로 초반부터 강한 압박을 펼쳤고 전반 14분에 골을 얻으며 주도권을 가져왔다.

호주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 지역 왼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조민아(울산과학대)의 크로스를 노진영(단국대)이 헤딩으로 선제골을 꽂았다.

이후 전반에만 3골을 몰아 넣은 후 승기를 잡았고 후반 30분 추가골을 넣었지만, 후반 36분 골키퍼 김수정(현대고)이 백패스 받은 볼을 지켜내지 못해 실점했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39분, 후반 43분, 후반 45분 추가골을 넣어 9골 대잔치를 마무리지었다. 강지우(고려대)는 이날 경기에서 4골을 쏟아내며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