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발목 부상으로 벤투호 합류 불발…정승현 대체 발탁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바논 원정,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벤투호'에 승선했던 중앙 수비수 박지수(광저우 에버그란데)가 발목 부상으로 합류할 수 없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달 국가대표팀 명단에 포함됐던 박지수가 훈련 중 입은 부상으로 왼쪽 발목 염좌 진단을 받았다며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을 대체 발탁했다고 9일 밝혔다.

정승현은 3월 볼리비아·콜롬비아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뽑힌 뒤 8개월 만에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박지수, 발목 부상으로 벤투호 합류 불발…정승현 대체 발탁

3월 정승현은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해 훈련을 소화했으나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경기엔 뛰지 못한 채 도중 하차한 바 있다.

대표팀은 10일 오후 늦게 소집해 11일 오전 0시 15분 인천국제공항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로 떠난다.

14일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을 치르고, 19일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벌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