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혁, 토종 선수 중 한 경기 최다인 서브 득점 10개
두 번째 대결도 장병철 감독 勝…한국전력, 현대캐피탈에 승리

한국전력이 현대캐피탈과의 2라운드 대결에서도 승리했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초중고교 동창이자 절친한 친구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을 두 번 연속 울렸다.

한국전력은 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홈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1(25-21 26-28 26-24 25-20)로 눌렀다.

한국전력은 올 시즌 2승(5패)째를 올리며 승점 7을 쌓아 6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KB손보해보험(승점 6·1승 6패)이 최하위(7위)로 처졌다.

이번 시즌부터 한국전력을 이끄는 장병철 감독은 개막 후 4연패를 당하다가, 10월 29일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사령탑 데뷔 첫 승을 거뒀다.

2승째도 초중고교 동창 최태웅 감독이 이끄는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챙겼다.

가빈 슈미트(등록명 가빈)의 화력과 김인혁의 강력한 서브가 승인이었다.

가빈은 이날 양 팀 합해 최다인 30점을 올렸다.

김인혁은 서브 득점을 10개나 했다.

토종 선수 중 V리그 역대 한 경기 최다 서브 득점(종전 황두연 8개)이다.

이 부문 전체 1위 기록은 그로저가 삼성화재에서 뛰던 2016년 1월 17일 KB손해보험전에서 달성한 15개다.

1세트 초반부터 가빈은 현대캐피탈 진영을 맹폭했다.

가빈은 1세트에만 12점을 올렸다.

마침표는 김인혁이 찍었다.

한국전력은 21-21에서 가빈의 후위 공격으로 앞섰다.

서비스 라인으로 들어선 김인혁은 22-21에서 서브 득점을 3개 연속했다.

베테랑 리베로 여오현마저 김인혁의 강한 서브를 받아내지 못했다.

두 번째 대결도 장병철 감독 勝…한국전력, 현대캐피탈에 승리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발목 수술을 받으며 팀을 떠나, 국내 선수로만 경기를 치르는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 문성민과 박주형을 웜업존으로 불러들이고, 김지한과 이시우 등 신예를 투입하며 반격을 꾀했다.

충격 요법은 2세트에서만 통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를 따냈지만, 3세트에서 다시 김인혁의 서브에 당했다.

한국전력은 3세트 24-24 듀스에서 상대 전광인의 서브 범실로 한 걸음 앞서고, 김인혁의 서브 득점으로 세트를 끝냈다.

4세트는 1세트의 데자뷔였다.

한국전력은 18-17에서 가빈의 후위 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 김인혁이 3차례 연속 서브 득점을 해 22-17로 달아났다.

한국전력이 승기를 굳힌 순간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