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제 점수는 100점"
프리미어12 보러 온 MLB 최지만 "저도 뛰고 싶었지만"

코리안 빅리거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프리미어12 현장을 찾았다.

최지만은 8일 한국과 쿠바의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 라운드 C조 3차전을 보러 서울 고척 스카이돔을 방문했다.

최지만은 팬들에게 둘러싸여 밝은 표정으로 사진 촬영과 사인 요청을 모두 받아줬다.

"한국에 온 지 일주일 됐다"는 최지만은 "다른 초대를 받은 것은 아니고 제가 왔다.

(박)병호 형 등 친한 형들이 뛰어서 경기를 보러 왔다"고 말했다.

최지만은 "재밌다.

저도 뛰고 싶다"고 대표팀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지만은 프리미어12 국가대표팀이 되기를 원했다.

김경문 감독도 최지만이 대표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90인 예비 엔트리에 그의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최지만의 대표팀 합류는 무산됐다.

최지만은 "괜찮다"고 했다.

그는 "전혀 아쉬운 게 아니다.

KBO에서도 저를 불러주셨고, 저도 가고 싶었는데 메이저리그 사무국에서 안 된다고 해서 어쩔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어12 보러 온 MLB 최지만 "저도 뛰고 싶었지만"

최지만은 한국에서 마음 편히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그는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최지만은 올해 데뷔 처음으로 풀 시즌을 치르면서 127경기 타율 0.261, 19홈런, 63타점 등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다.

또 탬파베이가 가을 돌풍을 일으키면서 최지만도 와일드카드 결정전으로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았고,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까지 올랐다.

최지만은 생애 첫 포스트시즌에서 6경기 16타수 3안타(타율 0.188) 7볼넷 10삼진 등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올 시즌 만족도는 100점"이라며 "첫 풀타임 시즌이었다.

부상도 없이 잔부상만 겪으며 잘 끝났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자 "마지막 끝내기"라고 답했다.

최지만은 9월 25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1-1로 맞선 연장 12회 말 끝내기 결승포를 날리며 탬파베이의 와일드카드 확보에 큰 역할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