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쿠바전 선수 운용 계획…"4번 타자는 그대로 박병호"
박민우·허경민 '선발 복귀'…이영하·고우석·하재훈 '대기'

김경문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프리미어12 예선 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투수 총력전을 예고했다.

또 부진과 부상을 극복한 타자 박민우와 허경민을 선발로 배치한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쿠바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 라운드 C조 3차전에 나서기 전 취재진과 만나 "마지막 경기에서 깔끔하게 이기고 일본으로 넘어가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날 오전 경기에서 호주가 캐나다를 꺾으면서 한국의 도쿄 슈퍼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다.

한국은 쿠바전에서 패해도 슈퍼라운드에 오를 수 있지만, 김 감독은 "최선을 다해서 이기겠다"며 예선 전승의 각오를 밝혔다.

박민우·허경민 '선발 복귀'…이영하·고우석·하재훈 '대기'

김 감독은 타선을 조정했다.

7일 캐나다전에서 선발 라인업에 들지 못했던 2루수 박민우와 3루수 허경민이 선발로 복귀했다.

박민우는 연습경기와 예선 1차전에서 무안타 수렁에 빠졌지만, 캐나다전에서 교체 투입돼 결정적인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부활을 알렸다.

허경민은 1차전에서 사구를 맞아 2차전을 벤치에서 시작했지만, 역시 2차전에서 교체 선수로 나와 안타를 생산했다.

박민우·허경민 '선발 복귀'…이영하·고우석·하재훈 '대기'

김 감독은 "어제 좋은 타점을 낸 박민우가 1번 타자로 나온다.

허경민도 상태가 괜찮아서 처음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첫 안타를 신고하지 못하고 있는 4번 타자 박병호에 대해서는 "내일 일본에 가기 전에 박병호가 살아나도록 뒤에서 도와줘야 한다"며 "오늘은 좋은 타구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믿음을 보냈다.

불펜에서는 아직 마운드에 오르지 못한 투수들이 출격 대기한다.

선발투수는 언더핸드 박종훈이다.

박종훈의 투구 상태에 따라 이영하가 조기 투입을 준비한다.

이영하의 뒤에서는 아직 국제대회에 데뷔하지 못한 고우석과 하재훈이 등판을 준비한다.

고우석과 하재훈은 각각 올해 LG 트윈스, SK 와이번스의 새 마무리투수로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이번에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박민우·허경민 '선발 복귀'…이영하·고우석·하재훈 '대기'

김 감독은 "오늘 팬들이 많이 온다고 하는데, 고우석과 하재훈을 선보이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또 2차전에서 1⅔이닝을 삼진 2개 등으로 무실점으로 막고 세이브를 거둔 조상우가 연투할 가능성도 있다.

김 감독은 "조상우가 어제 5명의 타자를 잡았는데 투구 수가 24개였다.

만약 이기는 상황에서 필요하면 준비를 시킬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