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팀 단장으로 '셀프 추천'
우즈, 프레지던츠컵 선수로도 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사진)가 다음달 호주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 미국팀 단장 추천 선수로 자신의 이름을 호명했다.

이번 대회 미국팀 단장을 맡은 우즈는 8일 단장 추천 선수 4명을 발표하며 토니 피나우(30), 패트릭 리드(29), 게리 우들랜드(35)에 이어 자신의 이름을 불렀다. 프레지던츠컵은 미국과 유럽을 제외한 인터내셔널팀의 남자 골프 대항전이다. 두 팀은 각각 12명의 선수를 선발한다. 8명은 자력 출전, 4명은 단장 추천 선수로 선발된다.

프레지던츠컵에 미국 대표팀 단장이 선수로 직접 뛰는 건 1회 대회인 1994년 헤일 어윈 이후 25년 만이다. 프레지던츠컵 단장의 공식 명칭은 ‘캡틴(captain)’이다. 편의상 ‘단장’으로 번역할 뿐 실제로는 ‘주장’의 성격도 띤다.

우즈는 이미 성적으로 충분히 자신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올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조조챔피언십에서 두 차례 우승하며 완벽히 부활했다. 우즈는 2013년 미국 대회 이후 6년 만에 프레지던츠컵에 복귀한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