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쿠바 이기면 호주도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진출
호주 야구대표팀 "한국 이겨라! 질롱코리아 매우 환영"

'강적' 캐나다를 꺾으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진출 희망을 키운 호주 야구 대표팀이 한국의 3연승을 간절히 응원했다.

호주는 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 라운드 C조 3차전에서 캐나다를 3-1로 꺾었다.

2패에 몰렸던 호주는 귀중한 1승을 따내면서 기사회생했다.

캐나다도 호주와 마찬가지로 1승 2패로 예선을 마쳤다.

8일 오후 7시에는 2승을 기록 중인 한국과 1승 1패 중인 쿠바가 C조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데이비드 닐슨 호주 감독은 승장 인터뷰에서 "오늘 저녁에 한국이 이겼으면 좋겠다.

응원한다"고 공개적으로 한국의 승리를 기원했다.

한국이 쿠바를 꺾으면 남은 3개 팀이 1승 2패로 동률을 이루는데, WBSC의 동률 팀 순위 규정(Team Quality Balance·TQB)에 따라 호주가 캐나다·쿠바를 제치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하게 된다.

호주 야구대표팀 "한국 이겨라! 질롱코리아 매우 환영"

닐슨 감독은 호주프로야구리그(ABL)에 합류한 한국 팀 '질롱코리아'도 함께 응원했다.

닐슨 감독은 "한국 야구팀이 호주에 오는 것을 굉장히 환영한다.

양국의 화합 차원에서 나중에 더 많은 한국 선수들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호주는 올해 초부터 프리미어12를 준비했다.

이에 대해 닐슨 감독은 "오랜 기간 준비하면서 단합이 잘 됐다.

그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며 "1·2차전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다행히 오늘 결과는 좋았다.

세계랭킹을 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1-1로 맞선 8회 말 2타점짜리 3루타로 호주의 승리를 이끈 유격수 로건 웨이드는 "상대 투수의 직구에 대비하려고 마음의 준비를 했는데 좋은 공이 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웨이드는 한국전을 제외한 경기에 적은 관중이 들어온 것과 관련해 "더 많은 관중이 오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닐슨 감독은 "관중이 많으면 더 좋겠지만 야구를 하러 왔다는 순수한 목적이 강해서 관중 수가 큰 상관은 없었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