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컬링, 아태선수권 결승행…여자컬링은 동메달 경쟁

남자컬링 대표팀(경북체육회·스킵 김창민)이 2019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에서 10연승 행진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컬링 대표팀은 8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뉴질랜드를 10-6으로 제압했다.

대표팀은 예선에서 9전 전승을 거두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뉴질랜드는 예선 6승 3패로 4위를 차지한 팀이다.

대표팀은 또 다른 준결승전 일본(예선 2위)-중국(예선 3위) 경기의 승자와 9일 결승전에서 맞붙는다.

한국 남자컬링은 이 대회에서 2017년 금메달, 2018년에는 동메달을 땄다.

2017년 금메달을 획득한 팀이 바로 경북체육회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경북체육회는 2018-2019시즌에는 '지도자 갑질' 영향으로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못해 태극마크를 놓쳤지만, 2019-2020시즌 다시 태극마크를 탈환하고 더욱 향상된 기량을 펼치고 있다.

남자컬링, 아태선수권 결승행…여자컬링은 동메달 경쟁

여자컬링 대표팀(경기도청·스킵 김은지)은 같은 날 준결승전에서 중국에 2-8로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예선을 2위로 통과한 여자컬링 대표팀은 예선 3위 중국에 일격을 당했다.

예선 맞대결에서는 한국이 중국을 7-6으로 꺾은 바 있다.

한국은 8일 오후 홍콩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예선에서 4위를 차지한 홍콩은 준결승전에서 예선 1위 일본에 5-12로 패했다.

한국 여자컬링의 아시아태평양선수권 4연패는 무산됐다.

2016·2017년에는 경북체육회(스킵 김은정), 2018년에는 춘천시청(스킵 김민지)이 아시아태평양선수권 여자컬링 금메달을 획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