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122호골 넣고 발목 수술 고메스 '쾌차 기원' 기도 제스처
고메스에 대한 '기도 세리머니' 손흥민…평점도 최고점수 '9점'

자신의 태클에서 비롯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의 발목 부상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기도 세리머니'로 표현한 손흥민(토트넘)이 양 팀을 통틀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멀티 골을 꽂았다.

후반 12분과 후반 16분에 잇달아 골 맛을 본 손흥민의 활약 덕분에 토트넘은 즈베즈다를 4-0으로 물리쳤다.

손흥민은 2골을 몰아치면서 '차붐'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보유했던 한국인 유럽 프로축구 최다 골(121골)을 넘어 122호골과 1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해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4일 펼쳐진 에베턴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에서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하는 과정에서 넘어진 고메스가 세르주 오이어와 충돌하며 발목이 부러지는 광경을 보고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

당시 태클에 따른 고메스의 부상으로 손흥민은 레드카드를 받았다.

하지만 토트넘의 항소에 잉글랜드축구협회는 레드카드를 철회했다.

정신적인 충격이 가시지 않은 손흥민은 UEFA 챔피언스리그 베오그라드 원정에 동참했고, 심리적으로 위축된 상태에서 2골을 몰아치는 엄청난 정신력을 보여줬다.

고메스에 대한 '기도 세리머니' 손흥민…평점도 최고점수 '9점'

특히 손흥민은 후반 12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고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슛으로 첫 득점에 성공한 뒤에는 간절한 표정으로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모습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고메스의 쾌차를 비는 동작이었다.

후반 16분 멀티 골까지 작성한 손흥민은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골(123골)의 대기록까지 작성하며 스스로 마음의 부담감을 털어냈다.

4-0 대승의 주인공이 된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후스코어드닷컴이 평가한 평점에서 양팀 선수를 통틀어 최고점인 평점 9점을 받았다.

손흥민에 이어 로 셀소가 8.6점으로 손흥민의 뒤를 이은 가운데 4실점한 즈베즈다 선수들은 평점 6점대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