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에 이어 후반 16분 연속골을 터트렸다.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골이자 올 시즌 7골째. 팀은 4-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앞서 한국 축구의 전설인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과 나눠 갖고 있던 한국인 유럽프로축구 최다골 기록(121골)을 넘어섰다. 손흥민은 만 18세인 2010년 분데스리그 함부르크 1군에 합류한 뒤 꾸준히 골을 넣어왔다. 2015~2016시즌부턴 잉글랜드로 무대를 옮겨 이날까지 총 74골을 넣었다.

또 그는 지난 4일 에버턴전에서 자신의 백태클로 상대 선수인 안드레 고메스가 발목 골절을 당한 후 입었던 정신적 충격도 이겨낸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팀의 추가골이자 자신의 첫 골을 넣은 후 두 손을 모으는 ‘사과 세리머니’를 펼치며 재차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