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에버턴 고메스 향한 태클로 치명상 입혀
손흥민, 충격 받아 눈물까지…감독 "악의 없었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에버턴의 고메스에게 치명상을 입혔다.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과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고메스를 향해 거친 태클을 걸었다.

후반 34분 손흥민은 에버턴의 역습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안드레 고메스를 향해 태클을 걸었다. 넘어지던 고메스가 세르주 오리에와 2차 충돌하면서 큰 부상이 발생했다. 이후 고메스는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고, 검사 결과 고메스의 우측 발목 골절 부상이 확인. 현지시간으로 4일 긴급 수술에 들어가게 됐다.

고메스의 상태를 확인한 손흥민은 충격을 받아 머리를 감싸 쥐었고 끝내 눈물까지 쏟았다. 태클의 깊이와 그의 반응 등으로 미루어 봤을때 고의성의 행동이 아니었고 현지 언론과 에버턴 측, 감독 등도 손흥민의 태클에는 악의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 국가대표 파울로 벤투 감독 역시 손흥민을 감싸는 취지의 인터뷰를 전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월드컵 2차 예선 및 브라질 평가전 명단을 발표 기자회견에서 "내가 아는 손흥민은 절대 악의적인 태클을 하는 선수가 아니다. 안드레 고메스가 부상에서 빠르게 회복했으면 좋겠고 손흥민도 극복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