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챔스리그서 즈베즈다 상대로 5:0 승리
2골 기록한 손흥민, '차범근과 유럽 최다골 동률' 기록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3차전 즈베즈다 경기서 2골을 기록한 손흥민 / 사진 = 연합뉴스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3차전 즈베즈다 경기서 2골을 기록한 손흥민 / 사진 = 연합뉴스

손흥민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를 상대로 거둔 5-0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이날 챔스 2·3호골이자 시즌 4·5호골을 넣은 손흥민은 유럽 대회 통산 121골을 기록하며, 차범근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골 기록과 동률을 이루는 쾌거를 이뤘다.

토트넘은 23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3차전 즈베즈다와의 홈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토트넘은 1승 1무 1패 승점 4점을 기록하며,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이어 B조 2위에 올랐다.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23분 교체아웃될 때까지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선제골은 해리 케인이 넣었다. 전반 9분 에릭 라멜라의 코너킥을 케인이 득달같이 달려들어가 헤딩 골을 넣었다.

전반 16분에는 손흥민의 추가골로 토트넘이 점수 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라멜라의 두 번째 어시스트를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시원하게 골망을 갈랐다.

이어 손흥민은 전반 44분에 멀티골을 기록하며 완벽한 팀의 승기를 잡았다. 탕귀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왼발 땅볼 슈팅으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3-0으로 전반전을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에도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이날 2도움을 올린 라멜라가 후반 12분 골까지 넣었다. 세르주 오르에의 패스를 트래핑한 후 터닝슈팅으로 골문 구석에 꽂아넣었다.

후반 26분 케인이 멀티골로 팀의 다섯 번째 골을 완성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은돔벨레의 침투패스를 받은 케인은 정확한 땅볼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