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 EPA 연합뉴스

손흥민 / EPA 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이 ‘레전드’ 차범근의 유럽 프로축구 한국인 최다골 기록을 따라 잡았다.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 홈 경기에서다. 손흥민은 전반 16분과 44분 팀의 추가골을 연달아 넣으며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2차전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골.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포함해 올 시즌 전체 5호골이기도 하다.

손흥민은 이날 두 골을 앞세워 자신의 유럽 프로축구 1부리그 통산 120, 121호골을 기록했다. 이는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 골 기록과 타이다. 손흥민은 앞으로 골을 넣을 때마다 역사를 새로 쓰게 된다.

손흥민은 2010~2011시즌 독일 함부르크 소속으로 유럽 1부리그에 데뷔했다. 함부르크에서 3시즌 동안 20골을 넣었다. 2013~2014시즌부터 바이어 레버쿠젠에서 2시즌 동안 29골을 기록했다. 2015~2015시즌부터 잉글랜드로 옮긴 뒤 매년 20골 안팎의 득점포를 터뜨려 빠르게 골을 쌓았다. 토트넘에서만 72골을 넣어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토트넘 공격진은 경기 초반부터 ‘골잔치’를 벌였다. 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해리 케인이 헤더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7분 뒤엔 손흥민이 에릭 라멜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왼쪽에서 달려들며 골로 연결했다. 44분에는 탕기 은돔벨레의 패스를 왼발로 마무리 해 대기록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후반 2골을 더 추가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토트넘은 이날 올림피아코스(그리스)를 꺾고 3연승을 달린 뮌헨에 이어 B조 2위(승점 4)로 올라섰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