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순위 추첨 행사 28일 개최

KBL 국내 신인 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 행사가 28일 오후 1시 30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질 확률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7∼10위 팀(KGC인삼공사·DB·SK·삼성)이 각 16%, 6강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두 팀(오리온·kt)은 각 12%가 된다.

또 4강 플레이오프에서 패한 두 팀(LG·KCC)은 각 5%,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전자랜드)과 우승팀(현대모비스)은 각각 1.5%와 0.5%의 전체 1순위 지명권 확률을 갖는다.

국내 신인 선수 트라이아웃과 드래프트 선수 지명 행사는 11월 4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