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가치 1위는 ‘테니스 황제’ 페더러…우즈는 2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8·스위스)가 프로 스포츠 선수 중 가장 높은 브랜드 가치를 지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최근 스포츠 선수와 팀, 대회, 사업 등 4개 분야에 걸쳐 브랜드 가치 순위를 매겨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페더러는 6200만달러(약 732억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 받았다. 페더러는 2017년 조사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3300만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2위에 올랐다. 우즈는 2007년 시작한 이 조사에서 2013년까지 1위를 지켰다. 그는 2014년 ‘농구 스타’ 르브론 제임스(35·미국)에게 1위를 내줬다가 2015년 다시 1위를 탈환했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가 2900만달러로 뒤를 이었다.

팀 브랜드 가치에선 미국프로풋볼(NFL) 댈러스 카우보이스가 10억3900만달러로 1위,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가 8억1500만달러로 2위를 기록했다.

대회 분야에선 미국 슈퍼볼이 7억8000만달러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하계올림픽이 3억7500만달러로 2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1의 ‘파이널 포’가 3억달러로 3위에 자리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월드컵은 2억8200만달러로 4위였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