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펜던트 선정 'TOP 100'
2위는 호날두, 3위는 사비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21세기 최고의 축구선수 1위로 뽑혔다.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21세기 최고의 축구선수 톱100을 발표했다. 매체 소속 기자 10명이 선수별로 능력, 활약상, 일관성, 최고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점수를 합산, 최종 100명을 선정했다.

21세기 축구선수 중 명불허전 최고로 꼽히는 2인은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늘 라이벌 구도를 가져왔던 두 사람인 만큼 이번 순위에서도 두 사람 중 누구에게 1위의 영예가 돌아갈지 관심이 쏠렸다.

그 결과 '최고'로 인정받은 건 메시였다. 그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10회, 스페인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 우승 6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등의 우승 업적을 이뤘다. 개인 업적 또한 발롱도르 5회,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 6회, 유러피언 골든슈 6회 등 모든 부분에서 최다 수상을 자랑했다.

2위를 차지한 호날두 역시 커리어 통산 700골이라는 득점왕의 모습을 보여왔다. 매체는 발롱도르 5회 수상, 챔피언스리그 5회 우승, 6개의 리그 타이틀 등을 언급하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남자가 됐고 레알 마드리드에서는 신이 됐다. 그는 금자탑을 세우는 것을 멈추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두 슈퍼스타를 바짝 뒤쫓는 3위는 차비 에르난데스(스페인)가 차지했다. 그 뒤로는 호나우지뉴(브라질),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스페인), 호나우두(브라질), 티에리 앙리(프랑스), 지네딘 지단(프랑스), 카카(브라질), 파비오 칸나바로(이탈리아)가 톱10을 이뤘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