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북한 원경 경기 후 소감 밝혀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 해도 수확"
"북한, 거칠고 예민하게 반응"
한광성 질문에는 "별로 눈에 띄지 않아"
손흥민, 한광성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손흥민, 한광성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북한 평양 원정을 마치고 돌아와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을 마치고 중국 베이징을 거쳐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경기 결과는 0대 0 무승부. 이로써 한국과 북한은 나란히 2승 1무를 기록했으나 한국이 골 득실 차에서 앞서며 H조 1위 자리를 지키게 됐다.

이날 경기는 무려 29년 만에 한국 남자축구가 평양에서 원정을 치르는 것이었지만 북한이 생중계를 거부하면서 '깜깜이 경기'라는 황당한 상황이 펼쳐졌다. 심지어 외신기자는 물론, 관중도 허용되지 않은 채로 경기가 치러졌다.

당초 이번 대결은 양 팀의 에이스인 손흥민과 한광성의 맞대결로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경기 진행 상황을 직접 확인할 수 없는 상태에서 대결은 무득점으로 종료됐다.

입국한 손흥민은 경기 도중 신경전과 관련해 "이번 경기는 이기지 못한 게 아쉽지만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 해도 수확이라고 할 정도로 경기가 거칠었다. 우리는 아니었는데 북한 선수들이 예민하게 반응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축구를 하다 보면 몸싸움은 당연히 허용되지만 누가 봐도 거칠게 들어오는 상황이 많았다. 북한 선수들이 너무 예민하게 반응했다. 그게 북한의 작전이었을 수도 있는데 그런 상황이 다른 경기보다 많았고, 더 예민하게 반응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광성의 경기력에 대해 묻자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