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기성전  /한국기원

여자기성전 /한국기원

제3회 한국제지 여자기성전이 16일 예선전을 시작으로 3개월간의 장정에 돌입했다.

이날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린 예선전을 시작으로 여자 프로기사 35명과 아마추어 여자 선수 4명 등 총 39명은 17일까지 이틀 동안 12장의 본선 티켓을 놓고 다툰다.

예선 통과자들은 본선 시드를 받은 최정 9단, 김혜민 9단, 오유진 7단, 김채영 5단과 본선에 합류해 16강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룬다. 본선 첫 대국은 28일 오후 7시 30분부터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아마추어 여자 선수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한 한국제지 여자기성전은 지난 8월 18일 열린 아마선발전에서 김수영ㆍ김은지ㆍ김현아ㆍ박소율 등 4명에게 통합예선 출전 기회를 부여했다.

한국제지가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제3회 한국제지 여자기성전의 우승상금은 3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시간누적방식’으로 각자 30분에 추가시간 30초가 주어진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