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평양 원정서 '경고 4장' 난투극 끝 0-0 무승부

29년만에 평양 원정에 나선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 북한과 맞대결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2승 1무(승점 7·골득실+3)를 기록해 북한과 승점이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H조 1위를 유지했다. 3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 북한 상대 A매치 전적은 7승9무1패가 됐다. 대표팀은 17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입국한다. 다음 H조 4차전 경기는 11월 14일 레바논 원정이다.

이날 경기에 4만여명의 관중이 찾을 것으로 예상됐다.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까지 현장에 나타났지만 킥오프 때까지 관중은 한 명도 들어오지 않았다. 경기는 끝내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다. 또 생중계도 무산됐고 경기장 인터넷 사정이 열악해 문자중계도 원활하지 않아 ‘깜깜이 중계’로 진행됐다. 무관중 경기에 대해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우리 선수단이 돌아와 봐야 정확한 무관중 경기 이유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양 팀은 각각 2장의 옐로카드를 받으며 신경전을 펼쳤다. 전반 중반에는 양 팀 선수들이 몸싸움을 벌여 충돌이 일어나기도 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는 경기가 과열될 것을 우려해 안전요원을 배치했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어 권창훈(프라이부르크), 김신욱(상하이 선화)을 투입하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낯선 인조잔디에 적응하지 못했고 수비에 올인한 북한의 벽을 뚫지 못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