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중' 남북한 월드컵 예선, 전반전 0-0 종료

전반 30분에 북한 리영직 옐로카드
신경전 치열…안전요원 투입 대기


한국 남자 월드컵대표팀의 첫 평양 월드컵 예선 원정경기가 무관중으로 강행된 가운데 전반전이 0-0으로 끝났다.

대한축구협회가 경기감독관을 통해 전달받은 정보에 따르면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남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경기에서 양측은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지만 골은 없었다. 경기 전 애국가 연주, 태극기 게양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약 5만 명을 수용할 수 있다고 알려진 김일성경기장엔 단 한 명의 관중도 없었다. 이번 경기는 생중계를 할 수 없고 한국 취재진의 입북이 불허돼 문자로 소식이 전달되고 있지만, 현지 인터넷 사정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반 30분에 북한의 리영직 선수가 경고를 받았다. 몸싸움이 치열해 선수들 사이에 충돌이 벌어졌고, 경기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대기시켰다.

한국은 골키퍼는 김승규다. 수비진은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이 구성한다. 미드필더는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이 형성한다. 공격은 최전방의 황의조를 좌우의 손흥민, 나상호가 지원하는 형태로 구성할 것이 유력하다. 또는 손흥민과 황의조의 투톱도 예상할 수 있다. 구체적인 포메이션은 경기 종료시까지 알 수 없다.

북한의 골키퍼는 안태성이다. 수비수 장국철, 김철범, 심현진, 박명성, 리영철이 나선다. 미드필더로 주장 정일관과 리영직, 리운철이 배치된다. 공격수는 한광성과 박광룡이다. 한광성은 이탈리아의 유벤투스 2군, 박광룡은 오스트리아의 장크트폴텐 소속이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