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경기장 인조 잔디에서 1시간 동안 적응훈련…15일 북한과 격돌
29년 만의 평양원정 나선 태극전사…긴장·설렘 속 첫날 10시간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13일 인천공항에서 김영권), "굉장히 설레는 마음으로 가려고 합니다.

"(14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김민재)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15일 오후 5시 30분 김일성경기장)을 하루 앞두고 14일 북한 평양에 도착한 태극전사들이 긴장과 설렘 속에 평양에서의 첫날을 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평양이 아닌 중국 베이징으로 출발했다.

대한축구협회와 정부 당국이 평양 원정을 앞두고 선수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직항로와 육로 이동을 북한 측과 타진했지만, 해답을 얻지 못하면서 결국 태극전사들은 베이징을 거쳐 평양으로 이동하는 힘든 여정에 나섰다.

원정을 준비하는 과정도 매끄럽지 않았다.

북한축구협회는 25명의 대표팀 선수와 30명의 축구협회 지원 스태프에게만 비자를 허용하는 일방적인 결정을 내렸다.

이 때문에 붉은악마 응원단은 물론 취재진도 평양 원정에 동행하지 못하게 됐다.

더구나 북한은 이번 경기에 대한 생중계 권리도 포기했고, 국내 팬들은 태극전사들이 1990년 10월 남북통일 축구 이후 29년 만에 평양에서 펼치는 남북전을 실시간으로 볼 수 없는 황당한 상황이 됐다.

응원단과 취재진의 동행 없이 태극전사들은 13일 인천공항을 떠나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한 뒤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북한 입국에 필요한 사증을 받았다.

베이징에서 하룻밤을 보낸 벤투호는 한국시간으로 14일 오후 2시 25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평양행 항공기에 몸을 실었다.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김민재(베이징 궈안)는 "다른 경기랑 똑같이 생각하고 있다.

굉장히 설레는 마음으로 가려고 한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다만 김민재는 한국 응원단과 취재진이 없는 상황에 대해선 "어디든 원정을 가면 한국 팬들이 조금씩은 있는데 없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감독님 말씀대로 극복하고 이겨내서 경험이라 생각하고 하겠다"고 말했다.

29년 만의 평양원정 나선 태극전사…긴장·설렘 속 첫날 10시간

태극전사들은 평양 방문 첫날부터 시간에 쫓기는 '긴장감'을 맛봐야 했다.

벤투호는 이날 오후 4시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지만 입국 절차가 늦어지면서 숙소인 고려호텔에 여장을 풀지도 못하고 곧바로 경기가 치러질 김일성경기장으로 곧장 향해야만 했다.

순안공항에서 입국 수속이 길어지면서 애초 이날 오후 6시 30분 예정됐던 공식 기자회견은 1시간이나 늦어졌다.

더불어 오후 7시 예정됐던 훈련도 오후 8시로 미뤄졌다.

태극전사들은 김일성경기장의 인조 잔디를 처음 밟아보면서 하루 앞으로 다가선 북한과 일전을 준비했다.

1시간여 동안 김일성경기장에서 적응 훈련을 마친 태극전사들은 숙소인 고려호텔로 이동해 여장을 풀면서 평양에서의 첫날 10시간을 마무리했다.

25명의 대표팀 선수들은 고려호텔에서 2인 1실을 쓰는 가운데 관례에 따라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독방을 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