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전 패배 딛고 2차전 2-1 설욕…챔피언십서 한국과 같은 조 편성
1승 따낸 우즈베크 감독 "AFC 챔피언십 준비에 큰 도움 됐다"

우즈베키스탄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을 이끄는 류빈코 드루로비치 감독은 한국과의 2연전이 내년 1월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즈베키스탄은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 U-22 대표팀과 두 번째 평가전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30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들어 보비르 아브디칼리코프와 야수르벡 야크시바예프의 연속 골로 승리를 따냈다.

11일 열린 1차전에서 수적 열세 속에 1-3으로 패했던 우즈베키스탄은 두 번째 경기에서 설욕에 성공하며 원정 2연전을 마무리했다.

드루로비치 감독은 만족스러운 표정이었다.

그는 "한국이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팀인 만큼 이번 2연전은 많은 도움이 됐다"며 "오늘 후반 경기력은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힘든 경기를 한 양 팀 모두에게 축하를 전한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전반까지 정우영과 정승원, 김대원(이상 대구)으로 구성된 미드필더진을 앞세운 한국의 공격에 고전했지만, 후반 들어 상대 수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해 역전에 성공했다.

드루로비치 감독은 "전반전을 마친 후 실수를 줄이고 공간을 장악하는 플레이를 하자는 지시를 내렸다"며 후반 선전의 비결을 밝혔다.

한국팀의 약점 말해달라는 요청에는 "한국이 선수들을 많이 교체했는데도 골고루 다 좋은 선수였다"며 답변을 피했다.

1승 따낸 우즈베크 감독 "AFC 챔피언십 준비에 큰 도움 됐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해 치러지는 AFC 챔피언십에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조별리그 C조에 편성됐다.

조 편성 이전에 미리 평가전 일정을 잡아놓은 터라 양 팀은 전력 노출을 걱정하며 경기에 나섰다.

선수들을 점검하면서도 상대에게 전술을 노출하지 않으려는 감독들의 머리싸움도 치열했다.

드루로비치 감독은 "이번 2연전이 내년 AFC 챔피언십을 치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빠진 인원이 있어 아직 완전한 로스터가 아닌데, 내년 대회에서는 완벽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