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양키스, 대포 3방으로 휴스턴 격침…ALCS 기선제압

미국프로야구(MLB) 홈런 군단 뉴욕 양키스가 대포 2방을 앞세워 휴스턴 애스트로스 우완 베테랑 투수 잭 그레인키를 무너뜨렸다.

양키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1차전에서 휴스턴을 7-0으로 완파했다.

양 팀의 2차전은 14일 오전 9시 8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휴스턴은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를, 양키스는 좌완 제임스 팩스턴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올해 정규리그에서 미네소타 트윈스(307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팀 홈런(306개)을 친 양키스의 화력이 휴스턴을 압도했다.

양키스는 휴스턴 구원 투수에도 1개의 홈런을 때리는 등 홈런 3개와 안타 13개로 휴스턴 마운드를 매섭게 몰아붙였다.

휴스턴은 단 3안타를 치는 데 그쳤다.

양키스는 4회 선두 DJ 르메이휴의 좌전 안타에 이은 그레인키의 폭투로 잡은 1사 2루에서 글레이버 토레스의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선취점을 뺐다.

토레스는 6회에는 그레인키의 시속 146㎞짜리 빠른 볼을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포로 2타점째를 올렸다.

양키스의 거포 장칼로 스탠턴은 2-0으로 앞선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그레인키의 빠른 볼을 퍼 올려 가운데 펜스를 넘는 솔로 아치로 올해 가을 야구 첫 홈런을 기록했다.

토레스는 2사 후 3연속 안타로 잡은 7회 2사 만루에서 중견수 앞에 2타점 적시타를 날리는 등 5타수 3안타를 치고 홀로 5타점을 수확해 대폭발했다.

양키스는 5-0으로 승기를 잡은 9회에도 히오 우르셸라의 홈런 등으로 2점을 보탰다.

휴스턴이 트레이드로 야심 차게 영입한 그레인키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도 3⅔이닝 6실점의 실망스러운 투구로 패배를 안더니 ALCS에서도 기대를 밑돌았다.

MLB 양키스, 대포 3방으로 휴스턴 격침…ALCS 기선제압

양키스 선발로 등판한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는 6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1개씩만 주고 무실점으로 역투해 그레인키에게 판정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