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평양 원정? 특별할 것 없어…승점 따는 데 집중"

"언제나 그렇듯 역습 차단과 경기 밸런스를 맞추는 역할에 충실하겠습니다.

"
벤투호의 '후방 살림꾼' 정우영(알사드)은 평양 원정에 대해 "특수하게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

최대한 평범한 원정 경기로 생각하고 다녀오겠다"라고 강조했다.

정우영은 12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오후 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모든 원정 경기는 어렵다"라며 "평양 원정의 특수성을 따지기보다 월드컵 예선의 한 경기라고 생각하고 승점을 따오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에 나선다.

정우영은 "평양 원정을 두렵게 생각하는 선수는 없다.

특수하다고 생각하지도 않으려고 한다"라며 "최대한 평범한 원정 경기로 생각하고 다녀올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10일 스리랑카전에 결장한 것에 대해선 "감독님의 결정이다.

선수들은 감독의 생각을 따라야 한다"라며 "덕분에 컨디션 관리에도 도움이 됐다.

북한전에 출전하게 되면 더 상쾌한 몸으로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전 비디오 분석에 대해선 "역습이 빠르고 수비가 탄탄하다.

투톱 스트라이커들의 능력도 좋다"라며 "최대한 후방에서 역습을 차단하고 경기 밸런스를 맞추는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인조 잔디 경기장에 대비해 선수들 모두 전용 축구화를 준비했다고 말한 정우영은 "현지에 가서 인조 잔디의 상태를 봐야 한다.

여기서 대비한다고 해도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스리랑카전에서 보여준 백승호(다름슈타트)의 모습에 대해선 "처음부터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같은 포지션이라서 경쟁자라고 할 수도 있지만 백승호는 한국 축구를 짊어질 선수인 만큼 도와주고 싶다"라며 "서로 끌어주면 좋은 시너지가 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