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규/사진=연합뉴스

김진규/사진=연합뉴스

한국 U-22(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2 축구대표팀은 지난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에서 3-1로 역전승했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전인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이란, 중국과 함께 같은 C조에 포함돼 이번 평가전은 도쿄올림픽 예선전을 가늠할 수 있는 경기로 이목을 끌었다.

이날 김 감독은 3-4-1-2 포메이션 전술을 선보였다.

경기 시작 20분 만에 패스 실수로 먼저 실점한 한국은 전반 37분 김재우(부천)의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후반전에 김동현의 코너킥을 받은 오세훈이 헤딩슛으로 역전 결승골에 성공했다.

곧이어 후반 30분 김진규(부산)가 오른발로 쐐기골을 만들었다.

한편, 한국 U-22 대표팀은 오는 14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두 번째 평가전에 나선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