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2020시즌 달라지는 것들…판독 장면은 전광판에 노출
프로배구 비디오 판독 기회 확대…스크린 반칙 판정은 강화

"팬들의 요구를 대폭 받아들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판정의 정확성을 높이도록 하겠습니다.

"
한국배구연맹(KOVO)에서 경기·심판을 총괄하는 김영일 경기운영위원장은 12일 막을 올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부터 적용하는 새로운 제도와 판정 가이드라인이 팬들의 요구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프로배구 비디오 판독 기회 확대…스크린 반칙 판정은 강화

새 시즌부터 달라지는 것 중 가장 눈에 띄는 건 비디오판독(VAR) 요청 기회의 확대와 관중 수용을 반영한 판독 장면의 전광판 노출이다.

지난 시즌까지 판독 요청은 세트당 1차례로 하되 오심이나 판독 불가 때는 1번만 더 추가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부터는 오심 또는 판독 불가 때는 정심이 나올 때까지 '무제한'으로 요청하도록 허용했다.

판정의 공정성을 높이는 한편 팀들에 비디오 요청 기회를 더 주기 위한 것이다.

아울러 판독 중인 경기 장면을 경기장 내 대형 전광판을 통해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종전에는 '비디오 판독 중' 안내 문자만 띄웠으나 판독 내용에 대한 관중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V리그 개막에 앞서 순천에서 열린 컵대회 때 시험적으로 실시했는데 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김영일 위원장은 "판독 중인 화면이 전광판을 통해 노출되는 순간 관중의 함성이 터져 경기감독관들이 심리적으로 위축되는 등 어려움이 있지만 팬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측면에서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프로배구 비디오 판독 기회 확대…스크린 반칙 판정은 강화

아울러 비디오판독 요청 항목도 종전 ▲ 인·아웃 ▲ 터치아웃 ▲ 네트터치 ▲ 안테나 터치 ▲ 라인폴트 ▲ 수비성공 실패 ▲후 위경기자 반칙 ▲리베로에 의한 반칙 ▲ 포히트 등 9개에서 투액션에 의한 더블컨택을 추가했다.

아울러 판정 가이드라인도 조금 바꿨다.

네트터치 판정은 종전 볼 플레이에 영향을 미쳤거나 랠리를 방해한 경우에만 적용했지만 이번 시즌부터는 인플레이 중에 일어난 네트터치를 모두 반칙으로 판정하기로 했다.

또 감독 작전 지시 구역을 표시하는 6m 제한선을 없애 감독과 선수 간 소통이 원활하도록 배려했다.

서브를 넣을 때 상대 리시버의 시야를 가리는 행위인 '스크린 반칙'에 대한 판정도 강화된다.

시야를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 명확한 지침이 없고 방해 의도가 있었는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불만이 나오지만 배구연맹은 스크린 플레이가 국제 기준에서 반칙에 해당하는 만큼 규정을 엄격하게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김영일 위원장은 "스크린 반칙이 컵대회 때 한 차례 나왔는데, 구단에 충분히 고지했기 때문에 시행에는 큰 문제가 없다"면서 "인·아웃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사진으로 구성해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