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와 첫 평가전 3-1 승…"선수 점검·상대 분석에 중점"
"정우영, 처음엔 부자연스러웠지만 갈수록 적응"
역전승에도 담담한 김학범 감독 "내용 만족스럽지 못해"

2020년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행 도전을 앞두고 치른 모의고사에서 우즈베키스탄에 역전승을 거둔 김학범 감독은 "승패보다는 선수 점검과 상대 분석에 중점을 둔 경기였다"며 담담했다.

김 감독은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상대의 퇴장으로 전술 변화를 줄 수밖에 없었고 여러 변수가 있었지만, 선수 개인이나 상대를 파악할 기회가 됐다"고 의미를 뒀다.

이날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에 먼저 한 골을 내줬으나 김재우(부천)-오세훈(아산)-김진규(부산)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3-1 역전승했다.

하지만 김 감독은 "만족스럽다고 할 만한 내용이 별로 나타나지 않았다"며 "동료를 믿고 과감한 전진 패스를 많이 넣어줘야 하는데, 습관적으로 백패스나 자신 없는 플레이들이 나왔다.

이런 건 혼나고 질책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14일 천안에서 우즈베키스탄과 한 차례 더 맞붙는다.

우즈베키스탄이 내년 1월 올림픽 예선을 겸해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상대이다 보니 전력 노출은 최대한 피하면서 실험을 이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김 감독은 "패를 다 깔 수는 없으니 오늘도 (베스트 멤버와 아닌 선수를) 섞었다.

다음 경기도 그렇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역전승에도 담담한 김학범 감독 "내용 만족스럽지 못해"

다음은 김 감독과의 문답.
-- 상대에 대해 많은 것을 봐야 했는데 퇴장으로 아쉬웠을 것 같다.

▲ 그렇지만은 않다.

상대 파악이 80% 이상 되어있다.

성인 국가대표팀에 가 있는 선수 3명에 대해서만 파악하면 된다.

전체적인 운영이나 패턴은 이전 경기들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 오늘 정우영에 대한 평가는.
▲ 뮌헨에 있을 때부터 점검하던 선수라 기량은 잘 안다.

다만 한국에서 경기하는 것은 또 다르니까 그걸 보려고 오늘 후반 기용 계획을 갖고 있었다.

장시간 비행하고, 시차 적응하고, 경기를 뛰고 돌아가야 하는, 우리나라 대표 선수들이 겪어야 하는 과정을 겪고 있는데, 그럴 때 어떤 현상이 생기는지를 보기 위해서다.

초반엔 부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보였는데, 시간 갈수록 적응하더라. 계속 이런 부분을 체크하려고 한다.

-- 세트피스에서 골이 나오는 등 인상적이었다.

극대화 방안은.
▲ 공격·수비적으로 다 준비되어있지만, 오늘은 쓸 수가 없었다.

오늘의 세트피스는 우리가 준비했던 건 아니고, 평범한 거라고 보면 된다.

-- 다소 이른 질문이지만, 와일드카드 구상은.
▲ 계속 생각하고 있다.

꼭 필요한 자리, 가장 문제가 될 만한 자리에 들어갈 거다.

어떤 자리인지는 지금 얘기하기는 곤란하다.

집중적으로 체크하고 있다.

역전승에도 담담한 김학범 감독 "내용 만족스럽지 못해"

-- 가장 만족스러운 점, 아쉬운 점을 하나씩 꼽는다면.
▲ 만족스러운 건 내용에서 별로 나타나지 않았다.

선수들의 의지는 만족스럽게 봤지만, 내용은 그렇지 못했다.

자신 있게, 과감하게 동료들을 믿고 전진 패스를 많이 넣어줘야 하는데, 자꾸 습관적으로 백패스나 자신 없는 플레이가 나오는 건 혼나고 질책받아야 할 부분이다.

좀 더 빠른 공격을 해야만 상대를 힘들게 할 수 있다고 얘기했는데, 횡패스와 백패스가 많이 나왔다.

고쳐야 한다.

-- AFC 챔피언십이 열리는 1월은 선수들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운 시기다.

남은 기간 준비 방안은.
▲ 확정적인 게 아니라서 다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로드맵이 다 나와 있다.

경기 없는 12∼1월 어떻게 준비할지가 제일 우려된다.

어떻게든 시간을 빼서라도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 다음 경기 운영 계획은.
▲ 패를 다 깔 수는 없으니까 오늘도 (선수들을) 다 섞었다.

다음 경기에서도 완전한 베스트 팀을 보여주긴 어려울 것 같다.

-- 오늘 사이드 수비에서 실수가 좀 있었다.

스리백 호흡의 문제인가, 개인의 실수인가.

▲ 둘 다라고 본다.

각 소속팀에서 스리백을 많이 쓰고 어려운 주문도 하지 않는데, 상대 측면의 좋은 선수들에 대한 컨트롤을 확실히 하지 못했다.

오늘 나온 스리백 3명 장민규, 김재우, 정태욱은 처음 발을 맞춰본 선수들이다.

갈수록 좋아질 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