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서머너즈워' e스포츠 대회 공식 스폰서 됐다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세계적인 IT 기업 구글과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이하 SWC 2019) 월드결선의 공식 스폰서십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26일(현지기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SWC 2019' 월드결선은 지난 7월부터 세 개의 지역컵을 통해 선발된 총 8명의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세계 대표 선수들이 맞붙는 월드 챔피언 결정전이다.

대표적인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대회로 3년 연속 입지를 다져온 'SWC 2019'의 최종 무대인 만큼, 전 세계 모든 '서머너즈 워' 유저와 e스포츠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컴투스와 구글플레이는 이번 스폰서십으로 'SWC 2019' 월드결선의 원활한 경기 운영 및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대회를 통한 양사간 시너지를 창출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3년 연속 개최되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 'SWC 2019'는 최근 아메리카컵∙유럽컵∙아시아퍼시픽컵을 마무리하고, 월드 챔피언을 향한 마지막 관문인 월드결선만을 앞두고 있다. 월드결선은 오는 10월 26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며, 우승자에게는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최강자의 명예와 10만 달러(약 1억 2000만 원) 상금이 주어진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