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함께 들어와…메디컬테스트 후 홈 개막전서 팬들에 인사
프로배구 KB손해보험 용병 '거포' 브람 입국… 15일 홈경기 출격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새로운 외국인 선수 브람 반 덴 드라이스(29)가 입국했다.

브람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가족과 함께 들어왔고, 메디컬테스트 후 선수들과 상견례를 가질 예정이다.

프로배구 KB손해보험 용병 '거포' 브람 입국… 15일 홈경기 출격

브람은 KB손해보험이 올해 5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때 전체 3순위로 지명했던 마이클 산체스(31)를 대신해 뽑은 용병 '거포'다.

산체스는 오른쪽 어깨 부상을 당하면서 짐을 쌌고, KB손해보험은 새 시즌 V리그 개막 직전에 극적으로 브람 영입에 성공했다.

벨기에 출신의 브람은 2017-2018시즌 OK저축은행에서 뛰면서 12경기에 출전해 288득점에 공격 성공률 50.71%를 기록했던 실력파다.

프로배구 KB손해보험 용병 '거포' 브람 입국… 15일 홈경기 출격

브람은 큰 키(208cm)를 바탕으로 한 높은 타점의 공격력이 뛰어나고, 한국 V리그를 경험해 다른 선수보다 빨리 적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브람은 선수단과 호흡을 맞춘 뒤 15일 오후 7시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리는 한국전력과 안방 개막전에서 홈팬들에 첫선을 보인다.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브람이 선수단에 합류한 뒤 훈련을 거쳐 괜찮다면 풀세트는 아니어도 되도록 홈 개막전에 뛰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브람은 이 경기에서 올해 외국인 선수 최대어로 꼽히는 한국전력의 '특급 공격수' 가빈 슈미트(33·208㎝)와 스파이크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