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매직' 발동, 베트남, 말레이시아전 1-0 첫승

[지난해 12월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를 꺾고 10년만에 스즈키컵을 우승했다. 사진=SBS스포츠]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첫승을 거두었다.

10일 베트남 하노이 미딩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2차전에서 베트남은 말레이시아를 1-0으로 제압했다.

베트남은 1승 1무를 기록해 G조 2위(승점 4)에 올랐다. 베트남은 지난 5일 태국 원정에서 0-0으로 비겼다.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의 밀집 수비에 번번이 막혔지만 전반 40분 꾸에 응옥하이가 찔러준 로빙 패스를 받은 응우옌 꽝하이가 왼발로 갖다 대 결승골을 뽑아냈다.

미딩 스타디움은 평일 저녁인데도 4만 명이 꽉 들어차, 경기 내내 "베트남", "찌엔 탕(승리)"을 외치는 축구팬들의 함성이 가득했다. 쌍딩크(쌀과 히딩크의 합성어) 박항서의 '매직'을 응원하는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이었다.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은 40개국이 5개국씩 8개 조로 나뉘어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팀당 8경기를 치른다. 이 중 각 조 1위 팀과 2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최종 예선에 진출한다.

최종 예선에 오른 12개 팀에는 2023년 열리는 아시안컵 출전권도 주어지기 때문에 베트남의 1차 목표는 최종예선 진출이다. G조에선 UAE(아랍에미리트)와 베트남, 태국이 최종예선 진출권을 놓고 경합을 벌이는 구도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