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손흥민 경고 받자 분노
주심이 관심 받고 싶어서 그런거 같다"
손흥민 경고/사진=연합뉴스

손흥민 경고/사진=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주장 손흥민(토트넘)에게 경고를 준 주심에 대해 분노를 드러냈다.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은 지난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8-0으로 대승을 만들어냈다.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은 이날 팀이 6-0으로 앞선 후반 15분경 교체 아웃되는 과정에서 심판에게 경고를 받았다.

이에 곧바로 벤투 감독은 주심에게 강력하게 항의하며 큰 제스처를 취했다.

이날 경기 후 벤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주심이 주목을 받고 싶은 욕심이 있지 않았나 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 어느 누가 6-0으로 이기는 상황에서 시간 끌기를 하겠는가. 아무리 생각해도 이란에서 온 주심이 '나 여기 한국와서 손흥민에게 경고 한 장 줬다'라는 것을 남기려고 했다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다"며 큰 불만을 드러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