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남자부 정규리그 팡파르…비예나-에르난데스 거포 대결
현대캐피탈-대한항공, 12일 V리그 개막전 격돌…기선제압 총력전

' />

'통합우승과 트리플 크라운 목표의 첫 관문에서 진정한 승부를 가리자'
남자프로배구 디펜딩 챔피언 현대캐피탈과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팀 대한항공이 12일 오후 2시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개막 경기에서 맞붙는다.

2018-2019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 맞붙었던 두 팀이 6개월간 이어질 정규리그 레이스의 첫 테이프를 끊는 개막전에서 격돌하는 것이다.

올 시즌 정규리그와 챔프전 우승을 석권해 통합우승을 달성하겠다는 현대캐피탈과 컵대회 우승 여세를 몰아 통합우승까지 거머쥐며 트리플크라운 위업을 이루겠다는 대한항공이 기선 제압을 노리는 한판이다.

현대캐피탈은 올해 컵대회에서 주전들을 빼고 대한항공에 0-3 완패를 당했던 만큼 V리그 홈 개막전에서 승리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베스트 멤버를 총가동해 안방에서 승리하며 정규리그 우승을 향한 첫 단추를 잘 끼우겠다는 구상이다.

외국인 '거포' 요스바니 에르난데스와 라이트 문성민, 레프트 전광인, 센터 신영석, 최민호 등 주축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현대캐피탈-대한항공, 12일 V리그 개막전 격돌…기선제압 총력전

다만 주전 세터 이승원은 무릎이 좋지 않아 경기 당일 컨디션에 따라 이원중을 선발로 기용할지 고민 중이다.

최태웅 감독은 "홈구장 개막전에서 승리했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면서 "이승원의 선발 투입 여부는 고민 중이고, 전광인 선수도 몸 상태가 100%까지 올라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맞서는 대한항공은 지난 시즌 V리그 홈 개막전 때 0-3 패배를 안긴 현대캐피탈에 설욕할 기회다.

특히 대한항공은 올해 컵대회에서 현대캐피탈을 3-0으로 완파하며 트리플크라운 달성의 시동을 건 만큼 라이벌 대결 승리 기대가 크다.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세터 한선수를 중심으로 외국인 선수 안드레스 비예나와 레프트 정지석, 곽승석, 센터 김규민, 진상헌 등을 총출동시킬 예정이다.

현대캐피탈-대한항공, 12일 V리그 개막전 격돌…기선제압 총력전

다만 컵대회 우승 후 피로감을 호소한 주전 선수들이 어느 정도 컨디션으로 현대캐피탈전에 나서느냐가 승패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박기원 감독은 "정지석과 곽승석이 대표팀에 다녀온 여파로 피로가 쌓여 있고, 스페인 대표팀에 참여했던 비예나도 입국 이틀 만에 컵대회에 출전하는 바람에 피곤해하고 있다"면서 "피로 해소에 중점을 둬 훈련 중"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개막전에서는 양팀의 외국인 선수 에르난데스와 비예나가 첫 대결을 벌인다.

현대캐피탈-대한항공, 12일 V리그 개막전 격돌…기선제압 총력전

비예나는 올해 컵대회 때 현대캐피탈전에서 14점을 뽑으며 3-0 완승을 이끌었지만, 에르난데스가 출전하지 않아 두 선수의 대결이 불발됐다.

에르난데스와 비예나는 팀 공격의 절반 가까이 책임지는 만큼 용병 거포의 자존심 대결이 남은 시즌 정규리그 1위 싸움 향방에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