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치른 LG 선수들은 15일부터 훈련…PS 치른 선수들 추후 합류
프리미어12 대표팀, 선수 9명으로 훈련 시작…"몸풀기부터"

프리미어12에 나설 한국 야구대표팀이 일단 '소규모'로 훈련을 시작했다.

김경문(61) 전임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첫 훈련을 했다.

훈련에 참여한 선수는 투수 양현종, 문경찬(이상 KIA 타이거즈), 원종현, 포수 양의지, 내야수 박민우(이상 NC 다이노스), 김상수(삼성 라이온즈), 황재균, 외야수 강백호(이상 kt wiz), 민병헌(롯데 자이언츠) 등 총 9명이었다.

김 감독이 2일 발표한 28명 중 포스트시즌에 탈락하거나 와일드카드결정전에서 패한 팀 소속 선수만이 대표팀 훈련에 참여했다.

허리 부상을 당한 구창모(NC)는 대표팀 합류가 불발됐다.

김경문 감독은 포스트시즌을 치르는 팀(두산 베어스, SK 와이번스, 키움 히어로즈)에서 투수 한 명을 대체 선수로 뽑을 계획이다.

준플레이오프를 마지막으로 올 시즌 일정을 끝낸 LG 트윈스 선수들(김현수, 차우찬, 고우석)은 잠시 휴식하다가 15일부터 대표팀에서 훈련한다.

한화 이글스 단장으로 선임돼 대표팀 코치에서 물러난 정민철 단장 대신 김경문 감독이 택한 최일언 LG 투수 코치도 곧 대표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프리미어12 대표팀, 선수 9명으로 훈련 시작…"몸풀기부터"

프리미어12 예선 C조 경기는 11월 6∼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한국은 호주(6일), 캐나다(7일), 쿠바(8일)와 차례대로 만난다.

결전이 다가오고, 걱정도 늘었지만 김 감독은 서두르지 않기로 했다.

대표팀은 1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2시간 30분 동안 체력 훈련을 주로 소화했다.

타자들은 가볍게 프리배팅을 했다.

김 감독은 "아직 기술, 전술 훈련을 할 때는 아니다.

정규시즌을 치르느라 지친 상태인 선수들에게는 몸을 다시 만드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열흘 정도 지난 후에 기술 훈련을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대표팀은 당분간 '사흘 훈련 후 하루 휴식' 일정을 소화한다.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가 끝나면 해당 팀 소속 선수들도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그 이후에야 전략을 동반한 훈련이 가능하다.

대표팀은 27일부터 '격전지' 고척돔으로 이동해 훈련 강도를 높인 뒤, 11월 1일과 2일 B조에 속한 푸에르토리코와 평가전을 치를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