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핸드볼 대표팀, 도쿄 올림픽 예선 대회 앞두고 15일 출국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이 8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15일 카타르 도하로 출국한다.

강일구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17일부터 26일까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2020년 도쿄 올림픽 남자 핸드볼 아시아 지역 예선 대회에 출전한다.

이 대회에는 8개 나라가 출전, 조별 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2개국이 4강에 진출해 우승팀을 정한다.

우승하면 곧바로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이 확정되고 준우승하면 2020년 4월에 열리는 올림픽 최종 예선에 나갈 자격을 얻는다.

한국은 이번 대회 B조에 편성돼 이란, 쿠웨이트, 바레인을 차례로 상대한다.

4강에 오를 경우 만나게 되는 A조에는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인도, 홍콩이 포진했다.

카타르와 사우디아라비아가 4강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연달아 금메달을 따낸 아시아 최강 카타르를 4강에서 피하려면 우리나라는 조별 리그에서 1위를 해야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바레인에 25-27로 패한 바 있고, 이란이나 쿠웨이트도 만만치 않은 전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한국은 지난 8월 대표팀 주축 선수 일부가 진천선수촌에서 음주를 하다가 2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아 이번 예선 대회에 나가지 못한다.

선수단 관리 감독에 책임을 지고 조영신 감독이 물러났고 이어 강일구 코치가 지휘봉을 잡은 한국 남자 핸드볼은 류진산(SK), 김태규, 박지섭(이상 상무), 박세웅(원광대) 등 성인 대표팀에 처음 합류한 선수들로 분위기를 새롭게 했다.

또 지난 시즌 코리아리그 신인상과 득점상을 휩쓴 박광순(하남시청)을 비롯해 정수영(하남시청), 이창우(SK) 등 기존 멤버들도 뒤를 받친다.

한국 남자 핸드볼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출전했으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는 본선행에 실패했다.

우리나라는 한국 시간으로 18일 밤 10시 이란과 조별 리그 1차전을 치른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지난달 아시아 지역 예선 대회에서 우승, 이미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했다.

◇ 남자 핸드볼 대표팀 명단
▲ 감독= 강일구(대한핸드볼협회) ▲ 코치= 박경석(충남체육회)
▲ 골키퍼= 이창우(SK) 편의범(상무)
▲ 레프트윙= 류진산(SK) 변영준(인천도시공사)
▲ 레프트백= 박광순(하남시청) 박영준 김태규(이상 상무)
▲ 센터백= 정관중(두산) 오승권(SK)
▲ 라이트백= 하태현(상무) 하민호(인천도시공사) 정수영(하남시청)
▲ 라이트윙= 박지섭(상무) 박동광(하남시청)
▲ 피봇= 구창은(두산) 박세웅(원광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