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핫식스’ 이정은(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2019시즌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선수의 5년 연속 수상이다.

LPGA투어는 11일(한국시간) “이정은이 남은 대회 결과에 관계 없이 올해 신인상 수상자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올해 LPGA투어에 데뷔한 이정은은 지난 6월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을 제패했다. 메디힐챔피언십(5월)과 숍라이트클래식(6월), 스코티시오픈(8월)에서 준우승하는 등 신인 가운데 가장 돋보였다. 신인상 포인트 1273점을 획득해 2위 크리스틴 길먼(미국·517점)을 여유 있게 따돌리고 남은 5개 대회 결과와 무관하게 신인상 수상이 확정됐다는 설명이다.

이로써 한국 선수들은 LPGA투어에서 5년 연속 신인상을 받는 진기록을 작성했다. 2015년 김세영(26), 2016년 전인지(25), 2017년 박성현(26), 2018년 고진영(24)에 이어 5년 연속 한국 선수가 LPGA투어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정은은 LPGA투어와 인터뷰를 통해 “5년 연속 한국 선수 신인상 수상에 제가 포함돼 자랑스럽고 큰 영광”이라며 “앞서 LPGA투어에 진출했던 선배 선수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남은 시즌도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