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역대 최대 규모 '리전 오브 챔피언스 시리즈 IV' 연다

레노버가 인텔과 함께 '리전 오브 챔피언스 시리즈 IV(LoC, Legion of Champion IV)'를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리전 오브 챔피언스'는 대표적인 아시아 태평양 지역 e스포츠 대회로서 4회째를 맞아 역대 최대 규모로 올해 12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다. 이번에 처음 참가하는 호주&뉴질랜드 지역을 포함해 한국, 일본, 대만, 홍콩, 인도,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 12개 지역의 게이머들이 올해 '리전 오브 챔피언스'에서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게임 종목으로는 많은 관중들에게 사랑받는 '배틀그라운드(PUBG)'와 '카운터 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펜시브(CS:GO)'가 도입된다. '리전 오브 챔피언스 시리즈 IV' 결승 진출팀은 오는 12월 12일부터 14일까지 방콕 팬팁 몰(Pantip Mall)에서 열리는 결승전에서 맞붙게 된다.

또한, 올해 리전 오브 챔피언스는 지역별 최고의 실력을 갖춘 여성 게이머들이 실력을 겨룰 수 있도록 '리전 오브 발키리(LoV, Legion of Valkyries)'를 따로 마련했다. '리전 오브 발키리'는 '리전 오브 챔피언스' 최초의 여성 토너먼트 대회이며, 여성 게이머들은 '카운터 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펜시브'를 종목으로 경기를 치르게 된다. 프로와 아마추어 모두 참여해 여성 게이머의 열정과 재능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리전 오브 챔피언스'와 '리전 오브 발키리' 지역별 예선전은 '라이즈 오브 리전' 웹사이트를 통해 열리며, 각 지역에서 최종 선발된 팀은 방콕에서 열리는 '리전 오브 챔피언스 시리즈 IV'에 진출하게 된다. '리전 오브 발키리'의 경우, 4개의 권역으로 나누어 예선전을 진행하며 각 권역별 예선전 우승을 거머쥔 총 4개 팀이 결승전에 출전할 자격을 갖춘 여성팀으로 참가할 수 있다. 모든 경기는 5명이 한 팀을 이루어 참가하면 된다.

해당 대회의 한국 온라인 예선은 11월 2일부터 11월 3일까지 진행되며, 참가팀 모집 기간은 10월 10일부터 27일까지다. 한국 결승전은 11월 9일 서울 신논현역 소재의 WDG PC방에서 열릴 예정이다.

각 지역의 예선전 우승자와 결승전 진출자들은 두 경기에 걸쳐 역대 '리전 오브 챔피언스' 대회 중 가장 큰 규모인 8만 9천 1백 달러(약 1억 6백만원)의 총 상금을 놓고 경쟁하게 된다. 경기 종료 후, 배틀그라운드 우승 팀은 4천 달러와 1만 달러 상당의 리전 제품을 받게 되며, 카운터 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펜시브 우승자는 5천 달러와 1만 2천 5백달러 상당의 리전 제품을 받게 된다.

한국레노버 이희성 대표는 "레노버는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위한 최고 성능과 그에 못지않은 디자인 등을 발전시켜왔으며, 다양한 행사를 통해 게임 유저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참가로 탄탄한 실력을 갖춘 국내 게이머들이 레노버의 고성능 게이밍 노트북을 체험하고, 다양한 지역에서 참가한 게이머들과 열정을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실력 있는 게이머들의 많은 관심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